족보 관련 용어(用語)

참고문헌
홈 > 뿌리알기 > 참고문헌
참고문헌

족보 관련 용어(用語)

관리자 0 1802 0

족보 관련 용어(用語)
 

본관(本貫)[관향(貫鄕)]


시조(始祖), 중시조(中始祖)의 출신지와 혈족의 세거지(世居地) 로 동족(同族)의 여부를 가리는데 중요하며, 씨족의 고향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성씨(姓氏)의 종류(種類)가 적어서 일족일문 (一族一門)[같은 혈족의 집안(가족)]의 수가 많아지게 되어 성씨(姓氏)만으로는 동족 (同族)을 구분하기가 곤란하므로 본관 (本貫)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성씨(姓氏) 


나라에 큰 공(功)을 세워 공신(功臣)에 녹훈된 사람이나 다른 나라에서 귀화해 온 사람에게 포상의 표시로 왕(王)이 본관(本貫)이나 성씨(姓氏), 이름을 하사(下賜) 했다고 한다.

 예) - 천강성(天降姓)[하늘이 내려준 성] : 박(朴), 석(昔), 김(金)


- 사관(賜貫)·사성(賜性)·사명(賜名) : 왕으로부터 하사 받은 성.

- 토성(土姓): 토착 상류계급의 성.

- 속성(屬姓): 사회적 지위가 낮은 자의 성.

- 입성(入姓): 타 지방으로부터 이주한자 성.

- 귀화성(歸化姓): 외국으로부터 귀환한 자의 성.

931a9356ebc42ce6977a060ea2667d6c_1532866107_0888.jpg
 

◎ 비조(鼻祖) 


시조(始祖) 이전의 선계(先系) 조상 중 가장 높은 분을 말한다.


◎ 시조(始祖)


초대(初代)의 선조 즉 첫 번째 조상(祖上)을 말한다.


◎ 중시조(中始祖) 


시조 이후에 쇠퇴하였던 가문을 중흥시킨 분을 말 하는 것인데, 이는 전종문(全宗門)의 공론에 의하여 정 해지는 것이며, 어느 자파단독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 선계(先系) 


시조(始祖) 또는 중시조(中始祖)이전의 조상을 일컫는 말이다.


◎ 세계(世系) 


조상대대로 이어내려온 혈통(血統)을 계통적으로 표시한 것을 말한다.


◎ 선대(先代)


본래(本來) 조상의 여러대(代)를 통털어 일컫는 말이나 보첩에 있어서는 시조이후 상계(上系)의 조상을 말하는 것이다.


◎ 말손(末孫)


선대(先代)의 반대인 후대(後代) 즉 하계(下系)의 자손들을 말하는 것이며 보첩(譜牒)에서는 이 부분을 손록(孫錄)이라 한다.


◎ 명과 휘(名과 諱) 


현대에는 호적명 하나로 통용되고 있으나, 예전에는 아명(兒名)[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
ㅇ무명(武名)(관례 (冠禮)를 올린 후 성년 (成年)이 되어서 부르는 이름)이 있고,
ㅇ자(字)[본명이외에 부르 는 이름]이 있으며 그밖에
ㅇ아호(雅號)[문필 행세하는 이름]
ㅇ시호(諡號)[공신(功臣) 이나, 중신의 사후에 국가에서 내리는 호(號)]가 있었다.

ㅇ명자(名字)의 존칭(尊稱)은 살아계신 분에게는 함자(啣字)이고,
ㅇ작고하신 분에게는 휘자(諱字)라 하며 이름자 사이에 휘자(字)를 붙여서 경의를 표한다.


◎ 생졸(生卒)


생(生)은 출생(出生)을 졸(卒)은 사망(死亡)을 말하는 것인데,칠십세이상(七十歲以上)에 사망(死亡)하면 수壽○○라 하고, 칠십미만(七十未滿)에 향년享年○○이요.

이십세미만(二十歲未滿)에 사망(死亡)하면 요절(夭折) 혹은 조요(早夭)라고 표시(表示)한다.


◎ 실과 배(室과配) 


배우자를 말하는 것인데, 실(室)은 생존(生存) 한 분, 배(配)는 작고(作故)한 분을 구분하는 것인데, 생졸 구분(生卒區分)없이 배(配)로 통용(通用)하는 문중(門中)도 있다.


◎ 묘소(墓所)


분묘의 소재지와 좌향坐向[방위(方位)] 석물(石物) [표석(表石)·상석(床石)·비석(碑石)]과 합장(合葬) [합부(合附)·합폄(合 )·합조(合兆)] 쌍분(雙墳)·상하분(上下墳)등으로 표시한다. 묘비(墓碑)와 비명일고인(碑命一故人)의 사적(事蹟)을 각자(刻字)[글자를 새김.] 석비(石碑)의 총칭(總 稱)이며 비명(碑銘)이란 명문(銘文) 또는 碑文이라고도 하는데, 고인(故人)의 성명(姓名), 원적(原 籍)[전적轉籍(호적·학적·병적등을 다른 곳으로 옮김.)하기전의 본적., 성행(性行)[성질과 행실], 경력(經歷) 등의 사적을 시부형식(詩賦形式)[시와 글귀 끝에 운(韻)을 달고 흔히 대(對)를 맞추어 짓는 한문체의 한가지]으로 운문(韻文)[운율을 가진 글. 시와 같은 형식의 글.]을 붙여 서술한 것 이다.


◎ 신도비(神道碑) 


임금이나 왕후, 종2품(品)이상의 벼슬을 지낸 분의 분묘墳墓 [무덤]가 있는 근처의 동남쪽 길목에 세우는 비석으로서 비명 (碑銘)은 통정대부通政大夫(堂上官)[정3품(品)]이상의 관직을 지낸 사람이 찬술(撰述)[글을 지음.]하기 마련이다. 


◎ 묘갈(墓碣)


정이품(正二品)이하의 벼슬을 지낸 분의 비석(碑石)을 묘전 (墓前)에 세우는 것인데, 사적(事蹟)[사실의 행적. 사건의 자취]을 찬술(撰述)[글을 지음.]한 내용은 신도비(神道碑)와 같으나 규모가 작을 뿐이다. 


◎ 종친(宗親) 


본래 임금의 친족을 말하는 것으로 이조(李朝)에서는 종친부 (宗親府)가 있어 왕실(王室)의 계보(系譜)와 어진(御眞)을 보관(保管)하여 왕(王)과 비(妃)의 의복을 관리하고 종반[선원제파璿 源諸派]를 통솔(統率)하였으며 과거에도 종친과가 있어 종친유생(宗親儒生)에게만 시행하였다. 

그러나 현 사회에서는 누구나 같은 씨족간에 종친이란 말을 쓰게 되었으며 혈족끼리 모이는 단체를 종친회라고도 한다.


◎ 문사(門事)


같은 혈족이 모여서 종규(宗規)를 규정하고, 문장을 선출하여 종중사(宗中事)를 보는데, 이를 문사(門事) 또는 종사(宗事)라고 한다.


◎ 친족(親族)


같은 조상에서 갈려나온 혈족의 촌수가 가까운 일가를 말하는 것이다. 

직계혈족에는 부모(父母),조부모(祖父母) 등이 있는데, 존속(尊屬)과 자손(子孫)등의 비속(卑屬)이 있으며 방계혈족에는 종조부모(從祖父母), 종백숙부모 (宗伯叔父母), 종형제(從兄弟) 등이 있는데, 이를 육친(六親) 이라고도 한다. 


◎ 존속(尊屬) 


부모와 같은 항렬 이상의 항렬을 말하고, 족속은 나로부터 윗항렬, 비속(卑屬)은 아래 항렬을 말한다.


◎ 자손(子孫)


아들과 여러대의 손자(孫子)를 말하고 후손(後孫) 이라고도 한다.


◎ 방계혈족(傍系血族)


자기와 같은 시조(始祖)로부터 갈려져 나온 혈족을 말한다. 

백숙부모(伯叔父母), 조카·형제, 자매·사촌 형제 자매등~


◎ 척족(戚族)


친족과 혼인관계가 있는 사람을 친척이라 하는데, 즉 내외종관계(內外從關係)·고모관계(姑母關係)·외가관계(外家關係) 이모관계(姨母關係)·처가관계(妻家關係)를 인족(姻族) 또는 인척(姻戚)이라고도 한다.


◎ 시조(始祖), 비조(鼻祖), 중시조(中始祖)


시조(始祖)란 제일 처음의 선조(先祖)로서 첫 번째 조상이며, 비조(鼻祖)란 시조 이전의 선계  조상(先系祖上) 중 가장 윗사람을 일컫는다.
중시조(中始祖)는 시조 이하에 쇠퇴한 가문을 일으켜 세운 조상으로, 모든 중종(中宗)의 공론에 따라 정하여 추존한 사람이다.


◎ 선계(先系)와 세계(世系)


선계(先系)란 시조 이전 또는 중시조 이전의 조상을 일컫는 말이며, 세계(世系)는 대대로 이어 가는 계통의 차례를 말한다.


◎ 시호(諡號)


신하가 죽은 뒤에 임금이 내려 주는 호를 시호(諡號)라 하였다.
시호를 내려 주는 것을 증시(贈諡)라고 하였으며, 죽은 뒤 장례 전에 증시하지 못하고 훨씬 뒤에 증시하게 되면 그것을 추증시(追贈諡)라고 하였다.


◎ 자(字)와 호(號)


지금은 이름을 하나로 부르지만 옛날에는 여러 가지로 불렀는데, 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을 아명(兒名)이라 하고, 20세가 되어 성인이 되면 다시 관명(자)을 지어 주었다. 호(號)는 낮은 사람이나 또는 허물없이 부르기 위하여 별도로 지어 불렀다.


◎ 묘비(墓碑)와 비명(碑名)


묘비(墓碑)라 함은 죽은 사람의 사적을 돌에 새겨 묘 앞에 세우는 비석의 총칭이다.

비명(碑名)이란 비석에 새기는 글로 이름 명문(銘文) 또는 비문(碑文)이라고도 하는데 죽은 사람의 성명, 원적, 경력 등의 사적을 서술한 것이다.


◎ 항렬(行列)과 항렬자(行列字)


항렬(行列)이란 같은 혈족(血族) 안에서 상하관계(上下關係)를 분명히 하기 위하여 만든 서열로, 시조로부터의 세수(世數)를 나타낸 것이며, 정해진 글자로 각 항렬을 나타내는 것을 항렬자라 한다.


항렬은 가문과, 파(派)마다 각기 다르게 적용하나 대략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정한다.

※ 십간(十干) 순으로 쓰는 경우

갑(甲)-을(乙)-병(丙)-정(丁)-무(戊)-기(己)-경(庚)-신(辛)-임(壬)-계(癸)

※ 십이지(十二支)순으로 쓰는 경우

자(子)-축(丑)-인(寅)-묘(卯)-진(辰)-사(巳)-오(午)-미(未)-신(申)-유(酉)-술(戌)-해(亥)

※ 오행상생법(五行相生法)으로 쓰는 경우

금(金)-수(水)-목(木)-화(火)-토(土)의 변을 사용하여 순서적으로 쓰는 경우인데, 이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


◎ 사손(嗣孫)과 사손(祠孫)


사손(嗣孫)이란 한 집안의 종사(宗嗣), 즉 계대(系代)를 잇는 자손을 말하며, 사손(祠孫)이란 봉사손(奉祀孫)의 줄임말로 조상의 제사를 받는 사람을 말하는 것이다.


◎ 수(壽)와 향년(享年)


70세 이상의 장수를 누렸을 때는 수(壽)라 기록하고, 70세가 못되어 별세했을 때는 향년(享年)이라고 쓴다.
20세 이전에 죽었을 때는 요(夭)나 조요(早夭)라고 쓴다.


◎ 출계(出系)와 계자(系子)
 

후사(後嗣)란 세계를 이을 자손을 말한다.
후사가 없어 대를 잇지 못할 때에는 무후(无后)라고 쓴다. 무후는 무후(無後)와 같은 의미이다.


◎ 실(室)과 배(配)


배우자를 말함이며, 생존한 분을 실(室)이라 하며, 작고한 분을 배(配)라 칭한다.
그러나 이를 구분없이 통용하는 문중도 더러있다. 보통 배위(配位)라 함은 배우자의 위패를 말함이니, 이미 작고하신 분을 일컬음이 옳을듯 싶다.
또한 배우자는 남녀 혼용하여 사용하고 있으나, 여자를 일컬음이 보통이다.


◎ 묘소(墓所)


묘소(墓所)란 분묘의 소재지를 말하는 것으로 족보에는 묘(墓)자만을 기록하고, 좌향(坐向:묘가 위치하고 있는 방향, 방위)과 석물(石物) 또는 합장(合葬)여부를 기록한다.